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7월 2일 대한민국 최초로 명예 국민증을 받았던 히딩크 감독(62)이 러시아에서도 같은 대우를 받을 예정이다.

러시아 언론사인 '에허 마스크브이("Эхо Москвы" )'에 따르면 현재 벨로루씨 브레스뜨(Брест)시를 방문 중인 드미뜨리 메드베제프(Дмитрий Медведев) 러시아 대통령이 벨로루씨 루까쉔꼬 대통령과 함께 네덜란드와의 8강전 경기를 관전한 이후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제 우리 대표팀 감독(거스 히딩크)은 고향(네덜란드)으로 돌아갈 필요 없습니다(웃음). 그에게 우리나라 국적을 주면 되지요."


2002년에 우리나라에서 받은 국민증과 다른점이 있다면 우리나라에서는 이중국적이 문제되어 명예국민이란 형식을 취했지만 러시아에서는 정식 국민증을 받는다는 것이다. 러시아는 이중국적을 허용하고 있기에 국적을 부여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 이러한 히딩크 감독에 대한 대우는 아무래도 이번 유로 2008에서의 러시아 국가대표팀의 4강 진출이 크게 작용한것 같다. 게다가 이 의견을 낸 사람이 다름아닌 드미뜨리 메드베제프 대통령이기에 히딩크 감독이 거부하지 않는한 실현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할 수 있겠다.

히딩크 감독은 이런저런 비판을 많이 받아왔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마법과 같이 자신의 가치를 증명하는 재주를 가진 사람이다. 2002년에 우리나라에서 그랬고 2008년 러시아에서도 이러한 공식은 변하지 않고 있다. 히딩크는 지독하게 운이 좋다고 말하는 이들도 있지만 운도 반복되면 실력이 되는 것이다.


  1. Favicon of http://yello.tistory.com BlogIcon yello
    2008.06.24 00:30 신고

    98월드컵 네덜란드 4강,
    02년 우리나라 4강 올린후 떠나서,
    04년 PSV 챔스리그때 4강까지 올리며 한창 날리다,

    06년에 호주 16강에서 멈추는거보구
    히딩크매직은 다시보기 힘들거라고 생각했는데....

    그 매직을 유로 2008에서 또보게되네요.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감독으로써 필요할건 다갖춘사람같아요. ㅎㅎ
    전술적인면, 인간적인면, 상대분석, 임기응변, 언론플레이에도 능하고..

    무튼 히딩크란 사람,
    마치 불가능할것만 같은 뭔가에 도전해서
    끝까지 이뤄내는...
    그런 인생을 사는게, 참 멋있게 사는것 같네요 ^^

    그나저나 이번엔 4강감독을 넘어설수있을런지~ ㅎㅎ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8.06.24 04: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메이저 대회 4강보장 감독만으로도 충분히 메리트가 있어보입니다. ㅎㅎ 이번 4강전은 객관적 전력으로 보자면 독일과 스페인의 승리가 유력하지만 뭐 누구 말마따나 공은 둥글잖습니까. 히딩크 감독에게는 2002년 월드컵에서 독일에게 당한게 있으니 리턴 매치가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스페인한테 먼저 되갚은 다음에요 ^^

    • 호주16강
      2008.06.24 09: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호주16강에서 멈추었다고 보는 것은 무리 아닌가요? 네델란드 4강보다 더 힘든 것이 호주의 본선 진출이었는데요. 한국의 4강만큼 호주를 열광에 빠뜨린 것이 호주의 첫 본선 진출이었습니다.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8.06.27 02: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동감입니다 ^^

  2. 그러고보면
    2008.06.27 02:08 신고

    호주의 월드컵 본선진출도 충분히 대단한 일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