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거 보신적 있으신가요? 지난 여름 러시아 제 2도시인 쌍뜨 뻬쩨르부르그(상트 페테르부르그)의 어떤 택시회사에서 손님 끌기용으로 활용되고 있는 마케팅 기법입니다. 택시 트렁크 사이로 죽은 사람의 팔로 보이는 것이 보이게 하는 형식입니다. 이름하여 트렁크에 낀 사람의 팔입니다. 미국에서는 헬로윈 데이에 이런 아이템들이 많이 등장하곤 하지요? 최근 한국에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이 오버랩되어 다소 섬찟하긴 합니다만, 일단 대중의 주목을 받은 방식임에는 틀림없겠습니다.  

뻬쩨르부르그 시민들은 이 택시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는등 매우 즐거워 했다고 합니다. 다만 러시아 도로 경찰들의 제지를 꽤나 많이 받았다는 후문입니다.





[이 글과 연관된 최근 글 목록]
2009/02/18 - 모스크바, 눈과 함께하는 주말 오후
2009/02/13 - 러시아의 발렌타인 데이
2009/02/09 - 지붕 위의 눈과 부서진 렉서스
2009/01/30 - 톰 크루즈, 러시아에 오다
2009/01/29 - 레닌묘를 급습한 미이라들
2009/01/27 - 2009년 겨울 모스크바의 거리풍경
2009/01/24 - 레닌 사망 85주기, 붉은광장에 나부끼는 소련국기
2009/01/22 - 이 사람이 누굴까요?
2009/01/21 - 러시아의 겨울수영

  1. Favicon of http://deniz.co.kr BlogIcon 데니즈T
    2009.02.18 19:41 신고

    손님을 태우기는 커녕 사진만 찍는 사람이 많겠어요. ㅎㅎ
    암튼 재밌는 마케팅입니다.

  2. q
    2009.02.19 09:28 신고

    인터넷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