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어나자 마자 신생아가 말을 한다면 믿을 수 있겠는가? 이 믿거나 말거나에 나올법한 일이 러시아에서 실제로 벌어졌다.

LIFE지 러시아판의 보도에 의하면 러시아 중부 크라스노야르스크 지방의 광업도시인 노릴스크 시(市) No. 1 산부인과에서 의사들을 놀라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세상에 갖 데뷔한 신생아가 곧장 눈을 뜨고 곧이어 명확한 발음으로 '아빠(빠빠)', '마마(엄마)'라고 말을 한 것이다. 당시 상황에 대해 출산에 참여한 산부인과 의사 마리나 파노바씨는 라이프지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술회 했다.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말을 해서 깜짝 놀랐어요!  처음에는 잘못 들었다고 생각했지요. 1986년부터 이곳에서 의사로 일을 해왔지만 이러한 경우는 들은적도 없고 본적도 없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태어나자 마자 '아빠'라고 말을 한것은 사실입니다. 이 단어는 신생아가 말하기에는 다소 어려운 단어입니다. 그 뒤 몇 분 뒤에 우리는 다시 놀라고 말았습니다. 신생아가 이번에는 '엄마'라고 말을 한 것입니다. 저는 그 순간을 앞으로 영원히 잊지 못할것 같습니다."


아이의 아버지인 라지온 바제프(25)와 그의 아내 리자(17)는 임신중에 매일같이 태중의 아들에게 동화와 시를 읽어주고 기타반주에 맞춰 노래를 불러주는 태교를 했다고 한다. 아이의 부모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뱃속에서 아이가 단어를 익힌것 같다고 예측하고 있다.

이 놀라운 아기에 대해서 러시아 과학자들도 이런저런 의견을 내놓고 있다. 지구의 모든 생명체가 변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뉴타입이라는 설명에서 부터 돌연변이론까지 다양하다.

'인디고'라는 명칭으로도 불리우는 천재형 유아들에 대해 10년 이상을 연구해온 블라지슬라프 루고벤코 교수는 러시아에서 태어나는 천재형 유아들에 대해 우주 에너지 유입설과 러시아의 지역적인 특성을 이야기 한다. 라이프지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아래와 같이 설명했다.

"이는 소위 천재라고 불리우는 아이들입니다. 연구결과 우주에서 지구로 들어오는 방사선의 영향이 강대한 시기에 이러한 아이들이 태어나곤 합니다. 러시아는 북극지역과 인접해 있기에 우주로 부터 들어오는 방사선에 노출이 될 확률이 높은 국가입니다. 특히 이번에 아이가 태어난 노릴스크 시는 이러한 에너지가 보다 강력하게 유입되는 지역입니다. 하지만 매번 이러한 방사선이 우주로부터 유입되는 것은 아닙니다. 이러한 경향은 다소 불규칙한 주기로 발생하며 환경변화와도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단적인 예로 50년 전에 태어난 신생아의 바이오필드와 현재 태어나고 있는 신생아들의 바이오필드를 비교해보면 현재 태어난 아이들의 에너지가 월등히 강한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듯 태어나자마자 말을 하는 천재형 아이에 대해서 성인들을 잘 이해를 못할 수 밖에 없습니다. 또 이러한 아이들은 평범한 아이들과 같이 교육을 받을때 자신의 천재성을 묻혀둘 수 밖에 없지요. 이러한 천재형 아이들을 위한 별도의 교육시설이 필요로 합니다."


현재 러시아에는 몇개의 특수학교가 존재하고 있다. 천재형 아이들을 별도로 교육하는 대안 학교들이다. 이곳에서는 일반 학교와는 다른 커리큘럼을 가지고 교육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고
Tag : ,
  1. Favicon of http://bengi.kr BlogIcon Bengi
    2009.05.10 10:39 신고

    근데, 문제가 산모의 나이가 아닙니까?
    17이라...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 BlogIcon 끄루또이'
      2009.05.12 02: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우리로 치면 그게 문제가 될 수도 있겠습니다만 러시아에서는 법적으로 성인인 셈입니다. 문화적인 차이입니다만 러시아 내에서는 결혼을 하더라도 그닥 이상할게 없는 나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arch7.net/ BlogIcon 아크몬드
    2009.05.11 12:40 신고

    세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