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8년에 개장한 모스크바 고리키 공원은 현재 마스크비치(모스크비치, 모스크바 시민이란 의미)들이 가장 많이 찾는 휴식 공간입니다.

고리키 공원은 기본적으로 숲으로 둘러쌓여있기에 공원이라 불리웁니다만 내부에 다양한 어린이 시설(놀이공원, 어린이용 철도, 자전거 공원, )이 있기에 놀이동산이라고 봐도 무방한데요. 그래서인지 주말이면 가족단위의 방문객들과 연인들이 즐겨찾는 곳입니다.

고리키 공원은 산책과 운동 코스로 좋습니다만 모스크바 강 옆에 조성되어 있기에 여름철이면 일광욕과 2인승 배를 타는 시민들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수영을 즐기는 이들도 간간히 볼 수 있는데요. 매년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이유로 공식적으로는 수영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이 공원은 우리나라 시설로 비교하자면 어린이 대공원과 한강 둔치가 결합된 형태라고 보시면 될듯 싶어요. 

조금 지난 이야기 입니다만, 얼마전 고리키 공원이 새단장을 했습니다. 공원 내 낡은 시설을 교체하는 것 뿐만 아니라 강변에 목재 일광욕 설비를 갖추고 공원 내 무료 WIFI존까지 갖추는등 시민들의 편의를 도모한 것이 눈에 띄입니다.  

평일 정오즈음 고리키 공원의 풍경을 이미지로 소개해봅니다. 평일 낮시간이기에 사람이 그다지 없는 공원 전경을 보실 수 있습니다.

참고로 현재 고리키 공원은 별도의 입장료 없이 자유롭게 출입이 가능합니다. 



















































'고리키 공원'이란 이름은 러시아 및 CIS(독릭국가연합) 도시들에서 다수 찾아볼 수 있습니다. 알마-아타, 민스크, 오데사, 로스토프-나-도누, 페름, 카잔, 보로네쥐, 하리코프, 사마라 등에 고리키 공원이 있는데요. 이 도시들에서 '고리키 공원'은 인근 지역에서 가장 큰 공원이라고 생각하시면 거의 맞을겁니다.  

  1. Favicon of http://intempus.tistory.com BlogIcon 지하련
    2011.08.12 10:48 신고

    고리키 공원이라고 해서, 소설가 막심 고리키를 떠올렸습니다. 소설가 막심 고리키와는 특별한 관계는 없는 공원인 듯하네요. 동유럽의 공원은 약간 서늘한 느낌이 나, 여름이면 특히 가고 싶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