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의 집무실에는 '호화벽지' 혹은 '명품벽지'라고 불리우는 것이 존재한다. 

시민들의 메모가 적힌 포스트잇으로 벽면이 빽빽이 차있어 붙여진 명칭이다.  

이 포스트잇에는 서울시장을 향한 시민들의 염원과 바램, 그리고 응원 내용이 담겨있다. 

더불어 시장실을 찾는 이들을 위한 공식(?) 포토존이라고. 

서울시장실 내 명품벽지를 이미지로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