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내용은 ING생명 프로모션 캠페인에 참여하며 작성한 글입니다.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 등을 통해 우리에게 ‘방사능은 매우 유해하다’라는 것이 상식으로 확실히 각인되어 있다. 특히 라듐이라는 방사성 물질이 핵분열을 할때 생기는 위험한 개스인 라돈은 아주 위험한 1급 발암물질이다. 

하지만 20세기 초반에는 이와는 반대의 인식이 있었다. 바로 ‘방사능은 인체에 이롭다’라는 이론이었다. 이러한 인식에 근거해 20세기 초반에는 매우 특이하지만 지금의 상황에서는 꿈도 꿀수없는 위험한 제품들이 발명되고 시판되었다. 바로 라듐을 이용한 제품들이 그것이다. 잘못된 상식으로 인한 웃지못할 상황이었던 셈이다. 특히 라듐을 활용한 상품들은 프랑스에서 상당수 시판되었다. 퀴리여사가 라듐을 발견한 이후 이 새로운 원소의 위험을 모른 프랑스인들이 열성적으로 다양한 제품군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이 제품들은 당시에는 없어서 못팔정도로 대인기를 끌었다고 한다. 

당시 잘못된 상식에서 기인해 시판되었던 제품들은 아래와 같다. 


라돈, 라듐 음료수 – 암, 정신질환 등 환자치료용 제품으로 개발되었다. 



방사능(라듐) 초콜릿 - 젊음을 되찾게 하는 용도로 광고가 되었다.



2차대전 이후 독일에서 시판된 방사능(라듐) 치약 – 잇몸과 치아미백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된 제품. 



방사능 시계 – 라듐이 섞인 발광 페인트가 숫자판에 적용되어 제작되었다. 



방사능(라듐) 파우더 – 화장품의 종류로 여성의 피부를 매끄럽게 가꿔준다고 광고 되었다. 



어린이 과학기구 – 50년대 초에 발명되어 1970년까지 판매되던 제품으로 우라늄 농축과 관련된 실험을 하는 목적으로 개발되었다고 한다. 



맥박조정장치 – 건강과 관련된 제품이었음에도 플루토늄이 함유된 제품이었다. 



방사능(라듐) 좌약 – 코코아버터와 라듐이 혼합된 제품으로 발기부전에 효능이 있다고 광고되었다. 



방사능(라듐)콘돔 – 제품의 효능은 남성의 정자를 비활성화(죽이는) 용도라고 한다. 방사능은 성기능, 회춘과 연관된 제품이 의외로 많이 발명되었다. 이 제품은 게중에 가장 직설적인 제품이라고 할수 있겠다. 


당시 위 제품들을 즐겨 사용했던 소비자들은 그야말로 암을 유발하는 생활용품과 위험한 동거를 했던 셈이다. 

앞서말했듯이 위 제품들은 과학적 무지로 인해 탄생한 상품들이다. 하지만 암을 유발하는 것은 비단 라듐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여러가지 요인들이 암을 유발시킨다. 여러분은 아래 내용을 알고 계신지? 

순한 담배를 피우면, 폐암발생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아니다. 담배가 저타르이거나 순하다고 해서 발암물질의 악영향이 덜하지 않다. 뿐만 아니라 저타르 담배나 순한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더 많은 담배연기를 폐 깊숙이 들이마신다는 보고도 있다. 또한 저타르 담배나 순한 담배는 폐암의 한 종류인 선암을 오히려 확대시키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흡연자는 과일, 채소를 많이 먹어도 폐암발생 확률이 낮아지지 않는다.
 

그렇다. 비 흡연자의 경우 폐암의 위험도가 과일-채소 섭취에 의해 무려 40-50%까지 낮아지는데, 흡연자의 경우에는 과일-채소를 많이 섭취해도 비 흡연자 만큼 폐암의 위험도가 낮아지지는 않는다. 

모든 육류(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오리고기)는 대장직장암 발생율을 높인다.
 

아니다. 붉은 육류(소고기, 돼지고기, 양고기 등)를 많이 먹으면, 대장직장암 발생률이 높아집니다. 매일 스테이크 한덩이를 먹는 사람은 한달에 한 번 먹는 사람보다 대장암 발생률이 2~3배 높습니다. 그러나 흰살육류(닭고기,오리고기)를 많이 먹는 것은 대장,직장암과 별로 관련성이 없습니다.

남자는 유방암에 걸리지 않는다? 
 

아니다. 남성에게도 유선조직이 있기 때문에 유방암이 발생할 수 있다. 다만 남자 유방암의 발병률이 여성유방암의 발병률에 비해 1%도 되지 않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남자는 유방암에 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뿐이다. 

2010년 기준 암 발생환자 중 가장 많은 암은 갑상선암이다.
 
그렇다. 2010년 암발생환자 수  202,053명 중 갑상선암은 36,021명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다음으로 위암(30.092명), 대장암(25,782명)순이다. 


이정도만 인지하고 있어도 여러분의 암과 관련된 상식은 훌룡하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보다 더 많은 암상식을 알고 싶다면 INF생명에서 진행하고 있는 퀴즈 이벤트에 참여하는 것도 좋겠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참여할 수도 있으며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참여가 가능하다. 암상식 퀴즈는 구구절절한 설명이 필요없는 OX퀴즈로 진행된다. 퀴즈 3문제만 맞추면 매주 200명에게 커피 키프티콘이 증정된다. 상식 퀴즈도 풀고, 따뜻한 커피 한 잔하는 여유로움을 가질 수 있다. 


기부 이벤트이기도 함께 진행된다. 이벤트 페이지를 스크랩할 때마다 ING생명이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1000원씩 기부하는 기부기부스크랩이 그것이다. 

 
당신의 암에 대한 관심이 당신을 기부천사로 만들어 주시도 한다. 


신고

  1. 2013.12.15 10:39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