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따스가 웹상에서 인기를 끌기는 끄는 모양이다. 이곳 저곳에서 '비타스''Vitas', 'Vitas Bumac', '아쟁총각'과 같은 검색어로 들어오는 방문객들이 상당히 많이 늘었다. 현재 인터넷 이곳 저곳에서 이 가수의 뮤비와 음악들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따뚜(타투)가 여성들에게 제한적인 인기를 끌었다면  비따스는 남녀 모두에게 어필하는 것이 있는 모양이다. 아마도 고음처리 능력에 대한 것이 일차적으로 관심을 끄는 모양이다. 제법 파급력이 있어보인다. 몇 일 전에는 이 가수에 대한 가십성 기사도 나올 정도로 이슈화 되고 있다. 이번 시류에 편승하는 포스팅을 하나 하기로 하자. 어쨌거나 러시아 가수 아닌가? 

비따스에 대해서 간략하게 정리해 본다.

비따스((본명 : 비딸리 블라다소비치 그라체프(Виталий Владасович Грачев))는 라트비아 공화국의 도시 '다우가(브)삘스(Даугавпилс)'에서 1981년 2월 19일에 태어났다. 이후 우크라이나 오데사에서 쉬꼴라(러시아 초중고 과정)를 다녔다. 비따스의 부친은 아직도 이 도시에서 거주하고 있으며, 비따스의 모친(릴리야 미하일로브나(Лилия Михайловна))은 반년 전에 사망했다.

쉬꼴라 졸업 후 변두리 극장에서 성대모사등으로 무대에 오르던 비따스는 러시아 유명 프로듀서인 'S. N. 뿌도브낀(비따스의 현 프로듀서)'의 눈에 띄어 2000년 12월 2일 '오페라 № 2(Опера № 2)'란 곡으로 러시아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 오페라 № 2는 비따스가 14살에 작곡한 곡이었다.

<비따스의 수상 약력>
-두개의 정규앨범 (기적의 철학(Философия чуда, 2001), 웃어(Улыбнись, 2002))으로 2001년과 2002년 골든디스크상을 수상.
-두개의 싱글앨범(오페라 № 2와 굿바이)을 발표. 이중에 오페라 № 2는 발표되던 해 러시아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앨범이었이며 러시아 프로듀서 상을 비따스에게 안겨줌.
-2001년 '꼼소몰스까야 쁘라브다' 선정 가장 주목받는 뮤지션으로 선정.
-러시아 연말 음악 시상식인 러시아 '뼤스냐 고다(Песня года - Song of the Year)'의 2000, 2001, 2002년 수상자로 선정.  
-러시아 연말 음악상인 '잘라또이 그라모폰(Золотой граммофон - Golden Phonogram)' 의 2001년('오페라 № 2')과 2002년(웃어) 수상자로 선정.
-러시아 연말 음악상인 '빠디움(Подиум - podium)'의 2001년과 2002년 팝분야 최고의 곡으로 선정.
-연말 음악상 '나로드느이 힛(Народный хит - 국민 히트)' 작곡상을 2001년과 2002년에 수상.
-러시아 라디오 HIT FM(Хит ФМ)에서 수상하는 'INSDISPUTABLE HIT(100-пудовый хит)'의 2001년 수상.
-2002년 국가 음악상인 '오바찌야(Овация)'의 최고 싱글가수로 선정.
-2003년 3월까지 러시아를 포함하여 호주, 미국, 캐나다, 이스라엘, 독일, 카자흐스탄,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그루지아, 타지키스탄, 우크라이나, 벨로루시아등에서 총 264회의 콘서트 기록.


2002년 세계 마약퇴치 협회에 초대를 받고, TV시리즈에도 얼굴을 보이기 시작하는 등 비따스는 러시아 인기 연예인들이 다들 그렇듯이 점점더 자신의 영역을 넓혀가기 시작한다. TV시리즈에는 연기뿐만 아니라 드라마 OST에서 2곡의 곡을 직접 작곡하기도 한다. 더불어 이 TV드라마의 차기 시리즈의 출연 계약까지 하게된다.


2003년 1월 6~11일 델리에서 열린 인도 영화제의 오프닝 무대에 서게된다.

2003년 봄 비따스는 마야꼽스끼 극장에서 황금마스크 상을 3번이나 수상한 유명 연극감독 드미뜨리 체르니아꼬프가 연출하는 작품에 출연해 연극무대에까지 출연하게 된다. 비따스는 이 연극에서 9살난 아이 역할을 맡아 Key role로써의 역할을 충분히 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03년 11월 모스크바에서 콘서트를 연 비따스는 자신의 새로운 싱글곡 '내 어머니의 노래'를 발표한다. 더불어 자신이 작곡한 19곡의 노래를 선보인다.

2004년과 2005년 비따스는 세계 투어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러시아와 미국, 캐나다, 오스트리아, 독일, 카자흐스탄, 이스라엘과 발틱 국가등에 대규모 콘서트를 진행했으며 2006년 6월에는 중국에서 콘서트를 여는등 점점더 자신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러시아 쇼비즈니스계에서 비따스는 그야말로 전후무후한 캐릭터였다. 제법 귀티나게 생긴 외모와는 달리 박박 밀은 민머리에 문어모양의 써클렛(혹은 은색 모자)을 썼으며, 몸에 달라붙은 번쩍거리는 은색 무대의상은 70년대 SF영화의 외계인을 연상시켰다. 더군다나 이런 컨셉의 의상은 매번 무대에 오를때마다 조금씩 다르게 변형시켜 등장했다. 더불어 웃는둥 마는둥 묘한 미소를 시종일관 유지한채 부르는 노래 속 고음부는 초음파를 연상시켰다. 이런 가수는 러시아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 유래가 없는 것이었다. 얼핏보면 우스꽝스러울수도 있었지만 비따스는 신비한 이미지가 더 강했다. 이런 튀는 무대매너 뿐만 아니라 노래에 실린 비따스의 목소리는 묘한 마력이 있어 러시아인들을 사로잡기 시작했다. (비따스의 목은 200만달러의 보험에 가입되어 있기도 하다.)  



이때 러시아 연예계에서 관행적으로 묵인해오던 립싱크를 통해 TV무대에서 등장하던 비따스에게 제기된 의문점이 그의 목소리는 컴퓨터로 조작했다는 것이었다. 그도 그럴것이 그의 목소리는 남성의 목소리라고 생각하기에는 지나치게 높았다. 더불어 이 목소리를 유지하기 위해 남성을 거세했다는 풍문과 동성애자라는 소문도 같이 돌았다. 러시아에서 공식적으로 발표된 자료는 없지만 대략 4~5옥타브를 넘나드는 비따스의 성량은 '1인 오케스트라'라고 불리웠던 프레디 머큐리 이후엔 보기 힘든 것이었다. 이런 의견들은 러시아에서 넓게 공론화 되었던 사항이 아니었기에 비따스 측에서도 딱히 입장발표는 하지 않았다. 훗날 비따스의 콘서트에서의 라이브를 통해 밝혀지기 전까지 '카더라'식 소문은 상당기간 지속되었다.


현재 비따스는 데뷔해에서부터 3년차까지의 밀리언셀러 타입의 가수에서 점차 스테디셀러 타입의 가수로 변모해가고 있다. 더불어 과거 엽기적인 컨셉에서 벗어나 고급스런 이미지로 전환중이다. 그의 파격적인 컨셉이 좋았던 이들에게는 조금 실망스런 모습일수도 있겠지만 그의 변모된 모습을 더 좋아하는 이들도 있으리라 여겨진다.

비따스의 뮤직비디오 9편 보기(딸깍)


* 발표 앨범:

             
1. 안녕(Good-bye, 2001)                       2. 오페라 №2(Опера №2, 2001)


             
3. 기적의 철학(Философия чуда, 2001)      4. 웃어 (Улыбнись, 2002)


              
5. 어머니(Мама, 2003)                      6. 내 어머니의 노래(Песни моей мамы, 2003)



7. A Kiss As Long As Eternity (Поцелуй длиною в вечность, 2004)

신고
  1. Favicon of http://aerofloat.pe.kr BlogIcon Aero
    2006.06.26 20:59 신고

    어이쿠 좋은 글 올려주셨습니다 ^_^ 좋은글 더 많이 부탁드립니다

  2. billow
    2006.06.27 18:03 신고

    좋은정보네요^^비따스 음반도 갖고 싶은데..어디서 파는지..검색도 안나오데요..^^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6.06.27 20: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직 국내에서 판매는 되고 있지 않습니다. 대신에 비따스의 대표곡들이랑 모스크바 공연실황들이 P2P 사이트에서 떠돌고 있으니 참고해 주시길 ^^

  3. 지나가던vitas팬
    2006.06.30 22:29 신고

    좋은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 덕분에 몰랐던 사실도 많이 알게되었습니다 ^^

  4. asadcoward
    2006.07.03 22:51 신고

    휴..답답하던 곳이 시원하게 긁힌 듯한 느낌입니다ㅠㅠ
    가끔 와 봤었는데 정말 고맙습니다..

    글을 좀..가져가도 될까요?^ ^
    감사히 쓰겠습니다ㅠ_ㅠ

    비타스의 매력에 빠졌으나 러시아어의 장벽에 부딛힌
    불쌍한 중생들을 구제해 주세요-_-;;;;

  5. asadcoward
    2006.07.03 23:26 신고

    감사합니다!!!^ ^

  6. Favicon of http://cafe.naver.com/bntac.cafe BlogIcon 지나가던vitas팬
    2006.07.07 01:19 신고

    비타스 네이버 카페로 출처를 밝히고 퍼가겠습니다. ^^

  7. 네로
    2006.07.09 01:46 신고

    비타 개인 신상에 목말라 있던 저로써 너무 감사할 따름입니다.
    opera#2를 14살에 작곡하다니...대단하다는 말밖에 안나오네요
    신비소년 비따스 멋집니다.

  8. asadcoward
    2006.07.12 23:11 신고

    비타스가 결혼한다는 소식을 접하고...ㅡㅜ그냥 생각나서 찾아뵈었습니다.흑흑. http://www.vazhno.ru/interesting/article/531/
    http://zhizn.ru/article/zig/1520/ 절망중입니다...ㅋㅋㅋㅋ
    비가 많이오는데..별고 없으시죠?ㅠ_ㅠ흑흑..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6.07.12 23: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힘내세요. 결혼한다고 은퇴하는것도 아니잖습니까 ^^ 기사를 주욱 보니 7년전부터 알고지내던 사이였네요. 연예인의 경우는 조금 보는 관점이 틀리겠지만 인생의 반려자를 만났다는건 축하할만한 일이겠지요? 축하해 주세요 ~!

  9. Favicon of http://iblog.ez.ro BlogIcon Gles
    2006.07.31 18:31 신고

    그냥 러시아 초고음 가수로만 알고 있었는데..;;
    실로 인기가 상당하군요.. 새로운 정보네요..^^

  10. Favicon of http://1 BlogIcon Bide
    2007.01.25 14:22 신고

    그냥... 비따스라는 분이 어떤 가수인지를 알고싶어서 정말 미친듯이 여기저기 돌아다니던중
    이곳까지 오게되었습니다...

    정말.. 처음엔 고음에 반해서 음악을 들었는데... 나중에 갈수록 고음보다는 그냥 비따스만의
    노래? 음악? 그런것들을 들을수록... 점점더 좋아지는군요...

    그나저나... 재능도 있겠지만 얼마나 노력을 했길래 음역대가 저리 넓을까... 높은게 아니라 넓으니 이거원....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7.01.24 12: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일단 음악의 좋고 나쁨을 떠나서 이런 케릭터를 가진 가수는 전무하다고 봐야겠지요? 따라하기도 힘들겠지만 말입니다. 이것만으로도 비따스는 충분히 매력있는 가수라고 생각됩니다. ^^

  11. 화성인
    2011.07.31 08:08 신고

    예전에 비타스음악듣고 충격을 받았드랩죠..접근하기힘든 독보적 초고음..그리고 퍼포먼슨지 행위예술인지 알수없는 무대컨셉..그런가수를 아직까지 보기힘들정도로 레이디가가정도나 그 스펙이맞으려나 그냥 비쥬얼은그런것은데..그때당시치곤 비따스가 좀더 실험적으로 보이긴 하네요 --;;

    러시아출신인줄만 알았는데. 라트비아공화국이라니 그건처음알았네요..비타스거세니 뭐 동성애자니 그런얘기많이들어서 혹시?했는데..본인도 집에서 때굴때굴굴르며 웃었겠군요.. 싸가지없는 있는집 아들래미같은 뉘앙스와 그유명한 썩쏘,묘한 여유로움


    요즘도 혼자있을때 비타스노래 들으면서 그때생각합니다.
    정말 잘보고 갑니다.. 제가 제일늦게 봤겠네요..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 BlogIcon 끄루또이'
      2011.07.31 08: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비따스는 러시아보다는 해외에서 더 인기가 높은듯 싶어요 :) 앨범이 계속 나오고는 있습니다만 1집때가 제일 좋았던듯 싶기도 하구요.

      좋은하루 되시고 주말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