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시내 중심인 크레믈에서 그리 멀지 않은곳의 레닌 도서관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제 뒤에서 근엄하게 앉아 계시는 분은 여러분도 익히 아시는 소설가인 '도스토예프스키'입니다.  감히 그분의 자세를 흉내내어 보았습니다.

우리나라 국립 도서관과 같은 의미의 이 도서관은 웹서핑도 가능했기에 자주 찾아 다녔던 기억이 있습니다. ( 당시 모스크바의 PC방 이용료는 살인적(?)이었습니다 ) 러시아는 환경 친화적인 국가로서 도심에 수없이 많은 불바르( 산책로 )가 있어서 도심을 돌아다닌다는 표현보다는 산책하러 다닌다는 표현이 더 맞다고 해야할 것 같습니다.

제가 다니던 학교는 꽤나 넓은 학교 였지만 학교보다 학교 내부의 산책로가 더 넓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기숙사 뒤편의 산책로 중간에는 연못도 있었고 ....여름에는 수영하는 사람, 일광욕하는 사람 개를 데리고 산책나오는 사람 등등....  덕분에 유학시절에 평생 할  산책을 했던것 같습니다. 처음에 러시아 친구들이 심심할 때마다 저한테 찾아와서 " 빠 굴랴옘 ( 산책하러 가자 )!! " 했을 때는  끔찍한 게으름에 휩싸인 전 마지 못해  따라 나섰지만 조금 지나서는 산책 마니아가 되었답니다.  한국에 돌아와서는 다시 옛버릇(?)이 다시 되 살아나 게을러 졌지만요...

* 도서관 위 쪽으로 Digital이라고 써있는거 보이시죠? 건물에 가려 회사 이니셜이 보이시지 않으시겠지만 ... 우리나라 기업인 삼성의 로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