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에 규정된 사모바르의 용도는 차를 마시기 위해 따뜻한 물을 끊이는 용도이다. 하지만 러시아인의 생활에서 사모바르의 용도는 단지 물을 끊이는 도구 이상의 의미가 있다. 러시아 사모바르는 러시아 가정의 상징이며, 편안하고 친근한 교재를 위한 도구이다. 차를 좋아하는 러시아인들은 긴 겨울동안 가족, 혹은 이웃들과 함께 사모바르를 중심으로 차를 마시며 서로 정보를 교환하고 이야기를 하는등 교재의 중심축이었다. 19~20세기의 대부분 러시아의 가정은 이런것이 일상이었다. 이는 러시아인의 삶의 특징을 보여주는 특징임과 동시에 사모바르를 중심으로 형성되는 이런 일상은 러시아 전통문화의 한 가지로 자리잡게 되는 계기가 됬다.

오늘날 오래된 문헌들을 뒤져보더라도 언제, 어디서 최초의 사모바르가 발명되었는지는 확실치 않다. 현재 사모바르라는 용기에 대한 기록은 1730년에 쓰여진 고문서에서 발견된 것이 가장 오래된 것이다. 이외에 당시 우랄지방에서 쓰여진 문서에는 구리로 만들어진 '연통이 내부에 있는 큰 냄비', '연통이 내부에 있는 증류통' 혹은 '휠캡과 연통이 내부에 있는 와인통'등으로 묘사되어 있다. 이외에 기타 여러 지역에서 사모바르를 상징하는 용기에 대한 설명이 있는 것으로 보아 당시 러시아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어 지고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사모바르(самовар)의 구조 >

사모바르(самовар)는 차를 끊여마시기 위해 제작된 용기(容器)이다. 전통적인 사모바르는 몸통을 구리로 만들고 그 내부에는 그릴(화로)과 연통(굴뚝)이 들어가 있어 물을 끊인다.

     <1860년도에 발행된 러시아어 사전(by V. I. Dal)에 나온 사모바르에 대한 정의>

사모바르는 처음부터 가정용으로 나타난것은 아니었다. 초기의 사모바르는 거리의 상인들이 러시아 전통 음료 '스비쩬(꿀과 허브, 말린 딸기를 섞어 만든 음료)'을 팔기위해 구리 티-폿을 개조해 만들었다는 설이 있다. 그래서 당시에 스비쩬을 담아 파는 용기라는 이름의 '스비제닉'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웠다. 열 전도율좋은 이 '티-폿(tea-pot)'은 오늘날 사모바르의 원형모델이라 할 수 있겠다. 사모바르(самовар - '스스로 끊는다'는 의미)의 등장으로 러시아의 가정은 일대 변혁을 일으키게 된다. 이 편리하고 경제적인 도구는 겨울이 긴 러시아에서 물을 끊이기에 용이했기에 러시아의 모든 가정에 도입된 것이다. 1760년 부터 모스크바와 우랄에 거대공장들에서 사모바르를 제조하게 된다. 바야흐로 러시아인들에게 필수적인 제품이 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때 사모바르의 내.외형적 특징이 정립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모바르의 모델이 된 '스비쩨닉'       현존 최고(最古)의 사모바르 '나자르 니시트신'

당시 러시아인에게 사모바르는 단지 물만 끊이는 도구는 아니었다. 물을 끊이는 용도외에 다른 음식을 준비하는데도 사용되어졌다. 더불어 집에서만 사용되지도 않았다. 러시아인들은 여행 중에도 사모바르를 가지고 다녔으며, 교외나 숲으로 피크닉을 갈때도 가지고 다녔다. 집이 아닌 외부장소에서 식사를 준비하고 물을 끊여 차를 마시는데 사용한 것이다.

현재 가장 오래된 사모바르 '나자르 니시트신'은 뚤라지방에 1778년에 발견되었다. 그만큼 뚤라는 사모바르 공장의 도시라 불리울만큼 사모바르 전문 공장이 많았던 지역이다. 뚤라의 숙련된 장인들이 기존의 사모바르에 비해 단단하고 효율이 높은 고품질의 사모바르를 생산했기 때문이다. 이들의 고품질 사모바르는 모스크바와 우랄지역의 사모바르 제조공장들에게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사모바르 제조는 당시 상당히 많은 이윤이 남는 장사였다. 사모바르 장인들은 사모바르를 팔아서 남긴 이윤으로 공장을 세우는등 새로운 경제세력으로도 발전하게 된다. 1826년 8개의 사모바르 제조공장이 뚤라지방에 존재했지만 이후 1896년에는 70개까지 늘어나게 된다. 사모바르가 가정 필수품으로 확고히 자리를 잡게 된 것이다. 이후 18세기 말 사모바르는 물을 끊이는 용기로는 러시아에 없어서는 안되는 대표적인 제품이 된다.

19세기 말까지도 러시아 전역에 공급되는 사모바르의 대부분은 뚤라에 위치한 공장들에서 공급된 것이었다. 이당시 사모바르 공장은 증기의 힘으로 운영되는 자동화된 공장이어었다. 당시 일반적인 사모바르의 가격은 5루블 전후였다. 숙련된 일꾼의 한달치 월급이 5루블 전후였고, 암소 한마리 가격이 5루블이었다고 하니 꽤나 고가였던 셈이다.

19세기 초에 사모바르는 기능적인 면에 덧붙여 디자인면에서도 눈부신 발전을 하게 된다. 이 당시 새로 세워진 사모바르 공장들은 기존 공장에서 만들어내는 사모바르와의 차별화를 위해 색다른 모양의 사모바르를 만들어내게 된다. 이들은 금.은 공예가들을 사모바르 공정에 참여시켜 다양한 모양과 다양한 용도별 사모바르를 만들어낸다. 이때 커피 포트용도의 사모바르, 여행자용 사모바르, '불로트까스'라 불리우는 항상 물을 따뜻하게 유지시켜주는 사모바르 등이 선보이게 된다. 이런 디자인의 변화과정에서 사모바르의 외형적인 형태도 변하게 된다. 과거 민밋한 모양의 주전자모양 사모바르에서 장식적인 면이 강조된 형태가 기본적인 사모바르의 형태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포트 용도의 사모바르               여행자용 사모바르                  불로트까스

19세기 말 러시아 국외에서 열린 모든 전시회에서 사모바르가 러시아를 대표하는 기념품으로 등장하게 된다. 기능적인면에 장식적인면까지 덧붙여진 사모바르는 러시아를 상징하는 물품이 된 것이다. 이런 과정에서 사모바르는 국제 전시회에서 수상메달도 심심치 않게 받게 된다. 수상한 사모바르 제조공장들은 국내외에서 브랜드 파워를 형성하기에 이른다. 이런 네임벨류가 있는 사모바르 제조공장들은 러시아 귀족이나 황실뿐만 아니라 유럽에 까지 수출을 하기도 한다.

   
    파리-1889                시카고-1893               런던-1909               노브고로드-1896

전 러시아 사회에 사모바르가 필수품이 되고, 황제의 집무실에서 소작농의 통나무 오두막에 이르기 까지 전 러시아인이 사모바르를 갖게되었을때, 러시아인들의 집에는 사모바르게 두 개씩 놓이게된다. 하나는 매일 사용하는 기존에 사용하던대로의 용도이고, 나머지 하나는 휴일과 손님접대용으로 사용하게 된다. 이당시 붉은색 구리와 황동으로 만든 사모바르는 은은한 광택이 나는 고급 제품으로 대접받게 된다. 더불어 사모바르에 제조 공장명과 제조일등의 제조자의  정보가 새겨지게 된다. 오래된 사모바르의 경우 이런 정보를 통해 제조일과 제조 공장등을 알 수 있다.

이당시 제작되던 사모바르는 대부분 구리로 만들어졌다. 열전도율이나 제작하기에 편리한 금속이었던 셈이다. 붉은빛 나는 구리로 만들어진 사모바르와 붉은색 청동으로 만든 사모바르, 그리고 녹색 구리로 만들어진 사모바르가 그것들이다. 간혹 독일산 은으로 제작된 사모바르도 있었다. 19세기 말에 청동 사모바르는 니켈로 도금하는 방법으로 대체된다.

19세기 말 이후에 제작된 사모바르의 작동원료는 석탄과 나무를 태우는 과거 방식에서 등유와  메틸알콜로 바뀌게 된다. 땔감이나 석탄을 준비하는등의 번거로움이 없이 간단하고 단순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방식의 사모바르는 넓게 보급되지는 않았다. 대량 생산되는 사모바르 외에 '살롱 사모바르'라 불리우는 사모바르라고 불리우는 제품은 대부분 낱개 제작 혹은 소량 생산되는 것이었다. 이런 종류의 사모바르는 대부분 은색계통의 사모바르가 대부분이었다. 실제 은으로 제작되거나 구리에 은도금을 한 것들이었다. 이런 종류의 사모바르는 장식적인 면이 강했다.

   
살롱 사모바르                                   여행자용 사모바르     

사모바르는 때때로 오랜 여행의 동반자 역할을 하기도 했다. 물론 가정에서 사용하는 일반형이 아닌 위에서 언급했던 여행자용 사모바르를 들고 다닌다. 이들 여행자용 사모바르는 들고다니기에 유용해야하기에 상자나 트렁크, 가방에 넣어 들고다니게끔 정사각형으로 고안된것도 있었고, 간혹 원형으로 제작된 것도 있었다. 특수한 여행자용 사모바르에는 걸쇠가 달린것도 있었다. 

1917년 혁명이후 사모바르 공장은 사유공장에서 국영공장으로 변모하게 된다. 더불어 일반용도가 아닌 군사용 제품으로 제작되게 된다. 이후로 사모바르의 생산이 줄어드는 동시에, 예술적인 장식이 들어간 사모바르와 다양한 디자인의 제품들의 생산이 중단되게 된다. 더불어 석탄을 이용하는 방식에서 전기를 이용해 작동하는 사모바르로 변하게 된다. 이후로 대다수의 제품은 전기를 이용해 물을 끊이는 방식의 사모바르가 주로 생산된다. 하지만 실용적인 용도보다는 장식전인 용도의 제품이 주로 만들어진다. 왜냐하면 테팔과 같은 회사에서 나오는 전기 주전자가 저렴하고 훨씬 편리하기 때문이다.

최근에 나오는 사모바르는 앞서말한듯이 장식을 위한 개인 수집품의 개념이 강하다. 지난 8년동안 120종류의 사모바르가 만들어져 시판되었었다. 대부분 장식적인 면을 극대화하거나 17~19세기에 만들어진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사모바르의 복원품들이 대부분이었다. 물론 구리나 황동이 아닌 다양한 금속으로 제작되어졌다는것이 다를뿐이다.
최근에 시판되고 있는 사모바르의 종류와 가격은 '여기'에 들어가보면 알 수있다. 이런 온라인 쇼핑몰이 러시아내 백화점 보다는 저렴하겠지만 기념품시장에 가서 흥정해서 사는것이 훨씬 저렴하다.

확대
  1. Favicon of http://BLOG.HOMO-SAPIENS-SAPIENS.NET BlogIcon
    2006.08.07 09:35 신고

    재밌네요^^. 정리감사해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exqqme BlogIcon melpomene
    2006.08.07 11:08 신고

    samovar 이거 음식 이름이기도 한데. 세모 모양의, 쓰리랑카식 만두라고 할까. 원래 러시아어가 아니었겠죠?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6.08.07 11: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더불어 그룹 이름이기도 하고 수많은 레스토랑명이기도 하지요...ㅎㅎ
      아시겠지만... 스스로(쌈(싸마)), 끓는다(바릿쯔)의 합성어입니다. 러시아어 확실하죠 ^^

  3. Favicon of http://blog.daum.net/exqqme BlogIcon melpomene
    2006.08.07 11:10 신고

    그리고, 러시아에서 판매되는 초코렛 소개 좀 해주실래요? 내가 사는 곳에서는 카라멜이 들어간 초코렛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난 개인적으로 다크초코렛이랑 민트초코렛이 더 좋지만) 러시아사람들은 어떤 초코렛을 좋아하나요?

  4. Favicon of http://joogunking.tistory.com BlogIcon joogunking
    2008.05.29 14:21 신고

    러시아 사람들도 차를 좋아하나보네요.
    저렇게 유명한 물건을 지금까지 모르고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5. 유무도
    2008.06.12 09:56 신고

    좋은 자료 감사 합니다

  6. 재미있네요
    2011.05.24 03:55 신고

    러시아 소설에 흔히 나오는 게 어떤 물건인가 했더니 저거였군요.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저거 원조는 "신선로" 종류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우리 나라의 신선로도 원나라때, 그러니까 몽골군과 연관돼있다는데
    러시아도 그 쪽하고 꽤 오래 붙어있었으니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