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러시아 대통령 항공기, 인테리어 비용만 150억원  

미국에 ‘에어포스 원(대통령 전용기)’이 있다면 러시아에는 ‘보르트 노메르 아진’이 있다. 얼마전 러시아 정부는 대통령 전용기인 ‘보르트’를 외부에 공개했다. 다분히 과시욕이 보이는 대목이다. 이미 언론을 통해 본 사람도 있겠지만 못봤다면 한번 거들떠 보시라.

대통령 전용기 ‘보르트’은 1996년부터 만들기 시작했으며 현 대통령이 사용하는 ‘보르트’는 최신 비행기 모델인 ‘일류신 96-300(Il-96-300)’ 기종을 개조한 것이다. ‘보르트’는 어떤 악천후 속에서도 안전하게 착륙하게끔 제작됐으며 15시간 이상을 논스톱으로 비행할 수 있다고 한다. 한번에 1만 3000㎞를 비행할 수 있게끔 제작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은 두 번째 임기가 시작되는 시점에서 ‘보르트’를 새로 주문 제작했다. 이전까지는 보리스 옐친 전 대통령이 타던 ‘보르트’를 물려받아 사용했다. 대통령 전용기 ‘보르트’는 기본적으로 순수 러시아 과학기술과 러시아에서 제조된 부품으로 제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지만 내부 시설로 들어가면 이런 원칙을 따르지 않는다.

내부 시설은 스위스에서 생산된 세계 최고의 원목으로 마감했으며. 영국의 유명 인테리어 회사에 의뢰해 내부 장식을 꾸몄다. 인테리어 비용만 대략 1700만 달러(약 150억원)가 소요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전 옐친 대통령 시절 3500만~4000만 달러(약 310억~370억원)를 써서 장식한 것에 비해서는 적게 든 편이라고 하지만 개인 전용기치곤 엄청난 비용이다.

손요한 [www.russiainfo.co.kr]

*이 글은 블로그 플러스(blogplus.joins.com)에 올라온 블로그 글을 제작자 동의 하에 기사화 한 것입니다. 

기사주소 : http://isplus.joins.com/news/general/200703/08/200703080925355136050100000501010005010101.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