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대학교에 입학했었던 90년대 초에는 학교에서 배우는 수업 외에 학교 밖에서 학점을 이수해야 하는 소위 ‘필수 교양수업(?)’이라 불리우던 과목들이 몇 가지 있었습니다. '주도'니 '시위법'이니 하는 것들이 그것들입니다. 게중에 모든 학교에서 공통 교양과목으로 인정받던 것이 한 과목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당구(billiards)'입니다. 농담삼아 하던 이야기 중에 졸업할 때까지 당구수지 200이상은 넘겨야 졸업장이 나온다고 했었습니다. 그러나 이때만 하더라도 엄부엄친 슬하에서 자라났고, 방송에서 나오는 내용은 전부 다 진실인줄 알던 때인지라 당구장은 당연히 학생이 가서는 안되는 곳으로 인식을 했더랬습니다. 그래서 학창시절에는 당구장 출입할일이 거의 없었고, 불행히도 이 과목의 학점 이수를 하지 못했었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30대가 넘은 나이에 친구들과 어울리기 위해 별 수 없이(?) 당구에 입문하게 되었고, 당구라는 스포츠의 매력에 흠뻑 젖어들게 되었습니다. 늦바람이 무섭다고 개인큐를 사고 다수의 당구 서적을 구입해 정독 하는 등 저에게 있어 당구는 취미생활 이상의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공을 가지고 하는 운동은 대부분 관심이 많은 편입니다. 게중에 직접 즐기는 운동으로는 야구와 볼링 그리고 당구입니다. 야구는 사회인 야구단 소속으로 주말마다 학교 운동장에 출퇴근을 한 적이 있었고, 볼링과 당구는 동호회 활동을 활발히 했었습니다. 하지만 사회생활과 더불어 가정에도 소홀히 할 수 가 없기에 시간적인 면에서 제약을 많이 받게되더군요. 그러다보니 가장 접근성이 용이한 운동에 집중하게 되었는데 그것이 바로 당구입니다.

당구라는 스포츠는 모르는 사람들이 생각하면 어린애들 놀이정도로 인식합니다만, 생각보다 운동효과가 만만치 않은 종목입니다. 과학적인 데이터로 평가하자면 1시간 정도 게임을 하게 되면 1km를 걷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체형유지에 도움이 되더군요. 바둑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두 수에서 세 수 이상을 생각해서 쳐야하고, 위치와 각도 등을 계산하게 되기에 두뇌운동에도 그만인 스포츠입니다. 물리 기초이론도 알게되더군요. 입사각이니 분리각이니 탄성의 분리각 같은 용어를 물리 교과서가 아닌 당구교재를 읽으면서 알게되었습니다. 더불어 친우들과 정기적으로 모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기에 대인관계가 원활해 지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 제 개인적인 소견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상대방이 공을 칠 때 어떻게 선택을 하고 어떤 타법으로 치는지를 주의 깊게 살펴보는 편이기에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의자에 잘 앉지 않기에 게임 중에는 잠시도 긴장감을 놓지 못하는 스포츠이기도 합니다.

저는 제 아이가 중학생 정도 됬을 때 4구기준 당구수지 300정도 되게 가르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더불어 아내는 200 수지 정도만 가르쳐볼 생각입니다. 당구를 제 가족의 가족 레포츠로 정착시키려는 계획입니다. 혹시 알겠습니까?  저희 집안에서 자넷리 선수나 차유람 선수를 능가하는 얼짱 당구 선수가 탄생할지.

신고
  1. Favicon of http://drzekil.tistory.com BlogIcon drzekil
    2007.08.17 18:44 신고

    당구 고수이신가 봅니다..
    전 120정도 됩니다만..
    80-100때가 제일 재미있었던것 같습니다..
    요즘은 그냥 다른사람들이 당구치자고 하면 빠지지는 않는 정도네요..

    아내가 200은 커녕 80정도만 되도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7.08.18 21: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고수 수준에는 근처도 못가는 실력입니다. 단지 즐기는 수준입니다. ^^;; 신혼초기에 제 와이프가 배운다고 하기에 4구를 좀 가르쳐보긴 했습니다만 당사자가 배우려는 의지는 있지만 즐기지는 않는것 같아서 일단은 중단한 상태입니다. 쓸만한 미니당구대라도 하나 장만해서 집에서 차근차근 가르쳐볼 계획입니다.

  2. Favicon of http://iblution.tistory.com BlogIcon 아이비
    2007.08.17 19:28 신고

    이런...책까지 사시다니요. ^^;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7.08.18 21: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관심이 생기는 것이 있으면 책부터 사는 버릇이 있습니다. 더불어 선수들 경기 동영상이랑 당구강좌 동영상, 당구큐대, 미국에서 구입해온 자세교정기 등등 꽤 관심을 가지고 투자를 하고 있답니다. 흐~

  3. Favicon of http://ohyung.net BlogIcon Ohyung
    2007.08.17 21:35 신고

    아이가 물리를 잘할수 있겠군요...

    전 몇년전부터 80으로만 가끔 이벤트처럼 즐기고 있습니다. ^^
    올릴때도 되었지만 역시 돈내기에서는 안올리는게 좋죠....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7.08.18 2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입사각이랑 분리각에 대해서는 확실히 이해할 수 있을것 같아요. ㅎㅎ 저는 돈내기 당구는 될수 있으면 피하는 편입니다. 아무래도 당구라는 종목보다는 승부에 집착을 하게 되더라구요. ^^; 다행히도 저랑 자주 당구를 즐기는 분들 중에는 돈내기 당구를 하시는 분은 없더군요.

  4. Favicon of http://djsol.tistory.com BlogIcon djsol
    2007.08.17 22:53 신고

    저는 꽤 어려서부터 아버지에게 배우며 당구를 쳤는데
    16살때부터 지금 스물여섯까지 200만 치고 있습니다.
    어떻게하면 200을 넘길수 있을까요.. 가끔 당구를 치러갈때마다
    궁금합니다. 하하..^^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7.08.18 21: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오오~ 아버님이 멋지신 분이네요. 저도 제 아이에게 그런 아버지가 되고 싶어요~!

      당구는 자주 치는것 만큼 좋은 트레이닝은 없는것 같습니다. 더불어 게임뒤에 자신이 했던 경기를 한번 되돌아 보는것도 도움이 되는것 같습니다. 바둑으로 치자면 복기를 해보는거죠.

      자신의 공이 어디로 가는지, 어느정도 힘조절을 했을때 어디에서 멈출것인지만 터득한다면 4구 당구는 어느정도 수준에 올라가실수 있을겁니다.

  5. Favicon of http://goodgle.kr BlogIcon 굿글
    2007.08.17 23:02 신고

    전 아이가 커서 사춘기가 되어 아빠랑 서먹해지면, 그때 당구를 함께 칠 생각입니다. 부자간의 친목도모에 이보다 더 좋은 레포츠가 없을 것 같군요. ^^;
    다만, 당구장에서 담배 좀 안피웠으면 한다는 작은 소망이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7.08.18 2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도 그게 걱정이긴 합니다. 그래서 집을 조금 넓은데로 가게된다면 당구대를 하나 장만할 계획도 가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당구대가 들어갈만한 공간이 확보된 집을 구한다는게 꽤나 요원한 일이라는 거겠지만요 ㅜㅡ

  6. Favicon of http://martinblog.net/ BlogIcon 마틴
    2007.08.18 00:25 신고

    저는 조금 늦게 학교를 다닌 덕분에,
    고등학교때 선생님들께서 건전한 스포츠로 당구를 권하곤 하셨드랬습니다.
    다만, 담배만 피지 말라고 하셨지요.

    당구치는 매너도 지키고, 건강도 지키고. 1석 2조! ^^*

    문득 옛생각이나서,
    뜬금없는 이야기만 하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7.08.18 21: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 친구들 중에 빠른녀석은 중학교때부터 당구를 치기 시작한 녀석도 있습니다. 대부분 고등학교때 당구에 입문했구요. 저희때는 당구장에 학생들이 출입을 할 수 없었던 시절이었는데도 말입니다. 요즘엔 인근 당구장에 특활로 중학생들이 당구를 배우러 다니는 모습을 보면 감개가 무량한 편입니다. 저도 옛생각이 나서 뜬금없는 이야기였습니다. ^^;

  7. Favicon of http://mcdasa.cafe24.com BlogIcon mcdasa
    2007.08.18 02:49 신고

    당구의 운동효과에 일조하는 것이 바로,
    결정적인 순간에 터지는 상대방의 개뽀록타 가 아닐까요.. 전 120 칩니다만.. 제 수지중에 반은 뽀록이라서요. 친구들이 저랑 치면 유난히 피로는 호소하더군요.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7.08.18 21: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 당구동료 중에 소위 '뽀록아무개'라고 불리우는 녀석이 있습니다. '뽀록뒤에 뽀록'을 일상적으로 쳐대는 친구죠. 별수없이 이친구랑 당구를 칠때는 디펜스를 염두에 두고 친답니다. 그렇게 해도 말도안되는 공을 쳐버리는 경우가 있지만요...그래서 지금은 실력으로 인정해주는 편입니다. ^^;

  8.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BlogIcon 이승환
    2007.08.18 13:18 신고

    저도 최근 뒤늦게 -_-a 뛰어들어 놀고 있습니다. 재미있고 아무 때나 칠 수 있고 운동 되고 다 좋은데 문제는 돈이더군요;; 흑흑...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7.08.18 21: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에...아무래도 그렇죠. 그래서 저는 학교에 재학중인 후배들이랑 당구를 칠때는 승부에 상관없이 당구비를 지원 하는편입니다. 그래야 다음에 또 쳐줄것 아니겠습니까? 흐흐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