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한국 영화계 논란의 중심에 섰던 심형래 감독의 ‘디워’가 12월 27일 러시아 주요도시에서 개봉 예정이다. 역대 한국영화 사상 가장 많은 개봉관(60개)을 확보했으며 대작영화를 선호하는 러시아 관객의 성향을 생각하자면 꽤 많은 관객이 몰릴 것이라 예상된다.

러시아에서 디워(D-war)는 ‘디노사우르스 전쟁(Война динозавров)’이란 제목으로 상영된다. 외국영화의 경우 영화 원제를 그대로 번역해 개봉하는 러시아 관례를 보자면 ‘드래곤 전쟁’쯤의 제목이 예상되었는데 디노사우르스 전쟁은 다소 의아스럽다. 어떤 러시아 영화 평론가는 디워 개봉을 앞두고 쓴 칼럼에서 ‘한국산 공룡의 이름이 왜 디노사우르스인가?’, ‘스필버그의 쥬라기 공원에 대한 오마주인가?’라는 내용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 평론가는 디워에 대해 10점 만점 기준에 6점을 줬다. 전체 러시아 평론가들은 대체적으로 6~7점 정도를 주고 있다. 그다지 높은 점수는 아니지만 한국이나 미국에서의 혹독한 평가에 비해서는 제법 후한 편이다.

우려되는 부분도 나타나고 있다. 개봉 7일을 앞둔 시점에서 이미 러시아 인터넷 상에서 ‘디워’를 다운받을 수 있는 곳이 상당수 있으며, 러시아 음반, DVD등의 해적판을 판매하는 벼룩시장 등에서는 이미 해적판이 DVD로 판매되고 있는 실정이다. 러시아 현지 특성상 막을 수 없는 현상이라고 하더라도 배급사에서 인터넷 다운로드 사이트와 시중 해적판에 대한 방비책에 조금 신경을 쓰는 것이 좋을 듯 하다.

  1. ezrussia
    2007.12.25 22:53 신고

    당연히 맞는 말씀입니다. 이미 제가 아시는 분도 러시아어로 된 디워를 dvd 판으로 보시고 계시더군요. 좀 더 신중한 태도가 사료 된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8.01.01 03: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좀 다른 이야기입니다만... 다른 나라 영화들이 벼룩시장에 미리 나오는건 내심 바라다가도 막상 우리 영화가 해적판으로 나도는걸 보면 좀 안타깝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