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서 매년 8월 15일은 어느 유명 뮤지션의 사망일로 기억되고 있다. 바로 빅떠르 쪼이(빅토르 최)가 그 사람이다. 16년 전 1990년 8월 15일, 한국공연을 앞두고 있던 빅떠르 쪼이는 라트비아의 리가 지역에서 의문의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그의 삶에서 마지막 해인 1990년 8월, 빅토르는 라트비아에 자신의 다차(별장)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고 있었다. 8월 15일 레스느이 호수에서 새벽 6시까지 낚시를 하던 빅토르 최는 자신의 승용차 <마스크비치(모스크바시민이란 의미)-2141>를 130km이상의 속도로 몰고 숙소로 출발했다. 12시 28분  빅토르가 몰던 <마스크비치-2141>가 슬로까따우시 도로 35km지점을 통과하고 있을 때  맞은편에서 60~70km의 속도로 <이카루스-280>이라 불리우는 대형 버스가 접근하고 있었다. 불행히도 빅토르는 그것을 눈치채지 못했다. 곧이어 두 차량은 정면충돌했다. 빅토르의 <마스크비치>는 충돌 후 18미터나 밀려나 처참하게 찌그러져버렸다 . 빅토르 최는 핸들에 가슴을 찍힌 채, 그 자리에서 절명했다. 그러나 빅토르의 <마스크비치>와 충돌한 <이카루스>의 버스운전기사는 누구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빅토르가 사망한지 4일 뒤인 1990년 8월 19일 오전에 빅토르의 장례식은 레닌그라드의 보거슬라브스끼 묘지(Богословский кладбище)에서 거행됐다. 그의 장례식 바로 다음날부터 뻬쩨르부르그에서는 자살률이 30%이상 늘어났다. 대부분 21세 이하의 젊은이들이 자살을 시도했으며, 실제로 5명의 젊은이들이 빅토르의 죽음에 충격을 받아 자살을 했다.


그를 기념하는 앨범은 여전히 러시아에서 유통되고 있으며, 이런 앨범들은 항상 순위차트의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미국인들이 앨비스 프레슬리를 생각하듯이 러시아인들은 빅떠르 쪼이를 생각한다고 하면 적절한 비유일까. 그래서인지 러시아인들은 매년 8월 15일은 빅떠르 쪼이의 기념 공연이 의례히 있는 날이라고 인식한다.

금년에도 빅떠르 쪼이의 기념콘서트가 15일 러시아 바르눌 시(市 )에서 열렸다. 바르눌 시 출신의 유명 록 그룹들(10팀)은 빅떠르 쪼이의 곡과 자신들의 히트곡을 부르는 형식으로 콘서트를 진행했다. 빅떠르 쪼이를 기념하는 콘서트는 바르눌 시 뿐만아니라 모스크바와 예까쩨린부르그, 사라또프 에서도 벌어졌다. 수많은 그의 열혈팬들과 음악을 사랑하는 이들이 모여 그의 이름을 부르며 콘서트에 동참했다. 아르바트 거리의 빅토르 최의 벽(wall)에 적힌 '빅떠르 최는 살아있다(Цой жив!)!'라는 말이 떠오르는 현상이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빅떠르 쪼이의 기념공연과는 상관없지만, 아래 그림은 빅떠르 쪼이가 생전에 직접그린 드로우잉 작품들이다. 생각난김에 올려본다.

  1. Favicon of http://iamfull.net BlogIcon 20층총각
    2006.08.16 09:46 신고

    대학교 1학년때 기숙사 룸메이트 선배가 빅토르 최를 좋아해서 아침마다 이 음악을 한학기 동안 들으면서 일어났죠. 레코드의 자동 재생으로 하루를 시작하였기에.. ^^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6.08.16 1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하하... 멋진 선배를 두셨다고 하면 싫어하시려나요? 저도 예전에 기상음악으로 사용하던 곡이 있었는데... 그 음악만 들으면 지금도 잠이 싹 달아나곤 한답니다. ^^

  2. Favicon of http://kumara.egloos.com BlogIcon 네모스카이시어
    2006.08.16 11:32 신고

    아아...벌써 16년이나...그러고보니 15일은 빅토르 최 사망일도 되네요. 완전히 잊고 있었습니다.
    올해도 그의 무덤엔 많은 사람들이 꽃을 들고 찾아갔겠군요.

  3. OldBoy
    2006.08.16 15:58 신고

    벌써 세월이 그렇게 흘러 버렸단 말입니까? ㅜㅜ

    복덩이까지 태어나셨으니 아주 즐겁고 행복한 일들이 더 많이 생기실겁니다.
    축하드립니다. (함장님 로그 타고 들럿다가 빅토르 최를 보고 남깁니다)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6.08.16 22: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감사합니다. 제 처가에서는 우리아이를 '복돌이'라고 부르더군요. ^^ 아이가 커서 남들에게 도움이 되는 삶을 살아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4.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BlogIcon 떡이떡이
    2006.08.17 01:40 신고

    오! 빅토르 최... 벌써 16주기가..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6.08.17 09: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벌써 16주기입니다. 92년에 빅토르 최의 일대기를 그린 뮤지컬을 본적이 있었어요. 처음으로 이런 가수가 있다는것을 안 계기죠. 그때는 러시아어를 전공할 거라고는 꿈에도 생각 못했답니다. ^^

  5. Favicon of http://www.mediamob.co.kr/MediaMob/index.aspx BlogIcon 미디어몹
    2006.08.17 08:59 신고

    끄루또이 회원님의 상기 포스트가 미디어몹 메인에 링크되어 있습니다.

  6. Favicon of http://http://www.mediamob.co.kr/simyon21 BlogIcon Simyon
    2006.08.17 14:05 신고

    러시아어 전공하고 우즈베키스탄 출신 아내와 결혼했는데,
    우습게도 정작 제가 지금 살고 있는 곳은 베트남이네요...

    빅토르 최의 노래 중에서
    나무 (Дерево)하고 우리를 위한 비 (Дождь для Нас)
    두 곡을 제일 좋아했었고
    뻬쩨르부르그에 갔다가 빅토르 최 무덤에 갔던 기억이 나네요...

    제가 보기에는 이고르 딸코프 (Игорь Талков)와 함께
    노래 분위기나 의문사를 당한 개인사나
    가장 러시아적인 가수라는 생각이 드네요...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tt BlogIcon 끄루또이
      2006.08.18 11: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베트남에 계시는군요. 타지에서 고생많으십니다.
      저는 빅트로 최의 노래중에 '마지막 영웅'과 '혈액형'을 좋아했었습니다만 최근엔 '네 여자친구가 아플때'의 (가사보다는)멜로디가 좋아지더라구요...

      빅토르 최는 가장 러시아적인 가수이기에 16주기가 되는 지금까지도 러시아인들에게 사랑받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