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같은경우 1년중 5개월 정도가 눈으로 뒤덮인 겨울시즌이다. 하지만 여름(6~7월)은 어김없이 찾아들고, 그 화창함은 여느국가와 비교해도 떨어지지 않는다.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이지만 습기가 없기에 그늘아래에만 있어도 쾌적한 느낌을 받는다. 이와함께 모스크바 거리는 패션쇼장을 방불케하는 노출의 계절이 시작된다. 한겨울 내내 간판만이 가게의 존재를 증명해주던 레스토랑과 바(bar)들은 야외 카페를 멋드러지게 차려놓아 시민들을 유혹한다. 이런 여름철에 모스크바 시민들은 자신의 다챠(별장)나 공원, 강가, 호수등지에서 여름의 따뜻함과 화창함을 만끽한다.

현재 마스크비치(모스크바 시민)들이 여름을 보내는 형태에 대해서 몇 가지 설명해보도록 하겠다. 

야외, 교외에서 여름 보내기

대체적으로 모스크바 시민들의 여가활동의 상당수는 다챠를 통해 해소된다. 주 5일제의 러시아에서 주말에 다챠로 가는 차들의 행렬은 끊이지 않는다. 여름철에도 이런 공식은 적용된다. 가족이나 친우를을 초대해 다챠에서 여름을 만끽한다. 이런 다챠에서 빠지지 않는것이 바베큐와 사실릭을 구워먹는 것이다. 여름은 다른 이름으로 바베큐 시즌이기도 하다. 더불어 봄철에 다챠 텃밭에 심어놓은 꽃과 먹을 수 있는 작물들이 움트는 기간이기도 하다.

다챠로 떠나기전에 수퍼마켓에서 샤실릭과 바베큐 파티에 필요한 재료들(꼬치와 양념, 토마토, 양파등)을 미리미리 사놓아야 한다. 여의치 않을때는 다챠로 떠나는 길목(모스크바 외곽)에 이런 저런 다챠에서 필요한 물건들을 파는 상인들이 나와있어 이들을 통해 구입하면 된다. 하지만 고기 같은 것들은 미리 사놓아야한다. 다챠에 도착하면 남성들은 호수에서 아이들과 함께 물고기를 잡고, 이웃들과 숲으로 들어가서는 먹을 수 있는 작물들(산딸기)과 땔감을 채집해온다. 평소에 관련 공부를 해두는것이 엉뚱한 독초를 먹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다챠가 없거나 갈 형편이 안된다면?

모스말라코브카 호수와 숲으로 갈것을 추천한다. 이곳은 혁명 전 러시아의 엘리트들의 다챠가 밀집해있어 그들이 휴가를 즐기던 장소였다. 말라코브카는 모스크바의 남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차량으로 가면 편리하지만 없다면 카잔스끼 바끄잘(기차역)이나 비키나역에서 '일레트로치카(교외 전철)'을 타면 손쉽게 찾아갈 수 있다. 시간은 대략 2시간 정도가 소요되는데 청량리역에서 춘천가는 시간 정도를 예상하면 되겠다.

다챠나 모스크바 외곽으로 찾아가는 것이 귀찮다면  마스크비치들은 걱정할 필요없다. 모스크바는 사람이 거주하는 부분보다 숲과 공원이 덜 넓게 형서되어있는 도시이다. 이는 전 러시아가 동일하다. 숲의 공터나 공원에는 샤실릭이나 바베큐를 구워먹을 수 있는 간단한 도구들이 준비되어 있다. 더불어 근처에는 배구코트나 호수들이 있어 일광욕이나 수영하기에도 어려움이 없다.

모스크바 시내에서 고급스런 식사를 원한다면 뿌쉬낀 광장의 '스칸디나비아 레스토랑'과 스테이크 하우스로 유명한 '굿맨스'를 찾아가보는것을 추천한다. 이곳엔 스웨덴 출신 주방장이 요리를 하는것으로 유명하다. 더불어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식사를 할 수 있다. 굿맨스는 사려깊은 서비스와 더불어 사용하는 나이프를 짐 보위가 만든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리고 평화대로(쁘로스뻭트 미라)에 위치한 중국 레스토랑도 마스크비치들에게 유명하다. 이곳에서는 중국식 샤실릭과 훌룡한 신장지역 위구르 석쇠요리등을 맛볼 수 있다. 이번달 말 15일에는 '라 하치엔다'라는 이름의 거대 멕시코 레스토랑이 모스크바 꼼소몰스까야 거리에서 오픈했다. 이런 외식산업의 증가는 꾸준히 지속될 전망이다. 이는 러시아의 달러머니의 증대와 무관치 않다.

거리에서 문화생활 하기

여름철을 카페나 식당에서만 보낼 필요는 없다. 전원생활을 별로 즐지기 않는 이들은 모스크바 시내에서도 얼마든지 문화활동을 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끄레믈과 붙어있는 알렉산드롭스끼 싸드(공원)의 무명용사의 무덤(꺼지지 않는 불꽃)앞에서는 매 시간마다 경비병들의 교대식을 볼 수 있다. 맞은편 인공 터널 앞에서는 재즈밴드가 라이브 음악을 연주하거나, 끄레믈 벽쪽에는 군악대가 연주를 갖곤한다. 예술의 거리 아르바트에서는 무명 가수들이 쉴새없이 공연을 갖는다. 러시아에서 라이브 음악은 콘서트홀이나 극장, 카페이서만 들을 수 있는 것이 아닌 셈이다. 이런 시내 중심가가 아니더라도 넓은 공간만 확보되어 있다면 어떤 형태로든 연주가들이 공연을 하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이들의 음악에 맞춰 나이든 신사들이 배우자들과 춤을 추는 모습은 그리 낮선것이 아니다.

수영과 일광욕하기

모스크바 시내에는 5~7개의 수영장이 안전하고 깨끗하다고 정평이 나있다. 그외의 수영장은 그리 깨끗한 상태로 유지되는 것이 아니라고 알려져있다. 도시에 있는 유명한 수영장중에 가장 깨끗한 곳으로 세레비얀느이 수영장을 들 수있다. 이곳에는 여름철 인파가 몰려서인지 많은 카페와 상점들이 몰려있다. 더불어 외교관들의 다챠들이 몰려있기도 하다. 수영장에는 누드로 일광욕을 하는 공간도 있다! 지하철 '뽈리자옙스까야 '역에서 내리거나 버스 20, 21번을 타면 이 수영장 앞으로 갈 수 있다.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는 사람이라면 러시아의 유명 관광지인 '쏘치'에 가서 바닷가에서 휴가를 즐기겠지만 도시에서는 수영장, 혹은 강가, 호숫가에서 수영을 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러시아인들은 내륙에 사는 지리적 요건으로 인해 바닷가에서의 휴가를 최고로 생각한다. 혹여 러시아인과 휴가를 보낼일이 있다면 바닷가로 가서 해수욕을 같이 할것을 조언한다. 아마도 같이간 러시아인은 매우 만족할 것이다.

여름철 가볼만한 곳

모스크바의 여름은 낮이 길다. 저녁 10시~11시 즈음이 되야 해가 뉘엇뉘엇해진다. 다시 새벽 3시~4시 즈음이면 해가뜬다. 맞다. 백야현상이다. 이런 날씨는 관광하기에 매우 접합하다. 누누이 얘기했듯이 늦은시간 어두운 환경에서 돌아다니는 것은 그리 추천할 만한 일이 아니다. 붉은 광장과 노보데비치 수도원과 구세주 사원 등에 볼것이 많다. 만약에 비가 오는 날씨라면 뜨레찌꼽스까야 갤러리나 뿌쉬낀 박물관에서 회화 작품을 감상해볼 것을 권한다. 

혹은 모스크바 강을 따라 가는 유람선을 타보는 것도 좋다. 이 유람선은 여름철에만 운행한다. 시원한 바람을 맞으면서 모스크바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것도 느낌이 좋다. 총 2시간의 시간이 소요되지만 중간중간 멈추는 시간을 생각하면 그리 길지 않다. 혹은 '베.데.엔.하(전 러시아 박람센터)'도 훌룡한 광광장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