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적으로 '봉춤'이라고 하면 저급하다는 인식이 있다. 그도 그럴것이 이 춤을 볼 수 있는 곳이 대체적으로 성인들만 들어갈 수 있는 야간업소였기 때문이다. 당연히 이 춤은 대중의 시선에서는 다소 먼 곳에 위치한 하급문화의 산물로 취급받았다. 더군다나 일반 대중이 이 춤을 볼 수 있었던 것은 기껏해야 영화 속 스트립바였으니 더 말할 것도 없겠다. 


하지만 근래들어 봉춤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봉춤이란 명친대신 피트니스 댄스, 폴 피트니스, 폴댄스(이하 폴피트니스)라는 건전한 이름으로 말이다. 폴피트니스는 피트니스 폴이라 불리우는 소품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전신운동이다. 아무래도 평소에 쓰지 않는 근육을 자극하기에 다이어트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때문에 여러나라에 전문 아카데미들이 생겨나는 추세이다. 

폴피트니스는 더 나아가 스포츠의 한 종목인 폴스포츠(pole sport)라는 명칭으로 선수권 대회도 열리고 있다. 폴스포츠는 체조와 기예가 결합한 것으로 거의 곡예수준의 스포츠라고 할 수 잇다.

러시아 쌍뜨 뻬쩨르부르그(상트 페테르부르그)에서 얼마전 폴스포츠 세계 선수권대회가 열렸다. 이날 열린 대규모 피트니스 행사의 부대행사격으로 열린 이 대회는 대중의 눈을 끌만한 볼거리가 충분했기에 관심을 모았다.

이번 2011년 대회에는 러시아와 CIS(독립국가연합)국가들 및 유럽, 미국에서까지 대표선수가 파견되어 실력을 겨뤘다. 참고로 이번대회 우승은 이스라엘 대표로 참여한 러시아계 알리사 플레스코바가 차지했다(해당 선수의 경기 장면은 하단에 동영상 참조). 

각설하고 2011년 폴스포츠를 대표하는 각국 선수들의 경기 장면을 이미지로 만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