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 러시아에서는

베슬란 2주기



매년 9월 1일은 러시아의 1학기가 시작되는 날이다(러시아를 포함한 유럽지역은 9월 1학기, 2월 3월 2학기제로 학사가 운영되고 있다). 이날 러시아 전역의 학교에는 입학과 개학을 한 학생들이 선생님에게 선물할 꽃을 들고 등교한다. 오래된 러시아의 생활문화 현상이다. 거리에는 부모의 손을 잡고 등교하는 어린아이들의 웃음 소리와 재잘거림, 그리고 기쁨이 넘쳐난다.

하지만, 러시아의 도시 중에 하나인 베슬란(Беслан)에서 매년 9월 1일은 각 학교의 개학과 입학의 날이자 추모의 날이기도 하다. 2년 전 '베슬란 공립학교 인질극' 이 벌어져 수많은 학생이 희생된 날이기 때문이다. 러시아 정부와 테러를 벌인 '치친야(체첸이란 단어는 틀린 발음이다)' 간의 반목의 옳고 그름은 둘째치고 무고한 어린 아이들이 희생된 것은 안타까운 일이었다. 자식을 가슴에 묻은 부모들이 생존해 있는 동안 이 날은 베슬란 시민들에게는 슬픔의 날로 기억될듯 하다.
0123456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