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스포츠라 불리우는 야구나 축구보다 더 많은 이들이 즐긴다는 레저 스포츠가 있다. 바로 당구(billiards)다. 당구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 당구 동호인의 수는 물경 1000만이라고 한다. 전국민의 20%이상이 당구를 즐기고 있다는 수치가 되겠다. 하지만 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 당구는 급격한 쇠퇴기를 겪기도 했었다. 흡연이 용인되는 당구장 분위기와 폭력배들의 소굴이라는 부정적인 인식, 외부적으로는 스타크래프트와 같은 온라인 게임을 앞세운 PC방의 등장으로 인해 급격하게 대중의 관심과 멀어지던 시기였다. 이 기간동안 전국의 당구장수가 반 이하로 줄어들었었다. 하지만 최근들어 다시금 당구 클럽의 숫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등 당구가 주류 레포츠로 떠오르고 있다. 이와같이 다시금 국민들에게 당구가 친근해진 이유는 무엇일까?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다. 차유람과 같은 미녀스타의 등장으로 대중의 관심을 끈것도 있고, 예전 컴컴하고 음습해 보이던 당구장들이 이젠 화려한 인테리어와 서비스를 통해 대중이 접근하기 용이한 장소로 변신한 것도 한 몫하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김경률이나 최성원 같은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고 이상천 이후에 해외대회에서 선전을 거듭하고 있으며, 전국체전과 같은 규모가 큰 체육대회에 당구 종목이 채택되어 펼쳐지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양적인 팽창에 맞물려 케이블 TV 등에서는 다양한 컨셉의 당구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내년에는 국내 굴지의 대기업이 실업팀 창단과 더불어 몇몇 대회 스폰서를 한다는 소문이 나오고 있다. 물론 조만간에 당구에 대한 거품이 빠진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그러한 낌새는 느껴지지 않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인 사견으로 당구가 다시금 인기를 끌고있는 요인 중에 꽤나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여성 동호인 수의 확대가 아닐까 싶다. 현재 시설좋은 당구 클럽에서 여성 동호인을 찾는것은 그리 어렵지 않은 일이 되었다. 게중에는 고수급의 아마추어 동호인들도 심심찮게 보인다. 과거 포켓(pool)볼이 여성들에게 인기를 끌긴했지만 한때의 유행으로 끝난 것에 비해 현재 여성 동호인들은 당구라는 종목 자체에 대한 관심을 느끼는것 같다. 포켓볼뿐만 아니라 4구, 3쿠션 등을 병행하며 즐기는 추세이다. 어느정도 수준에 오르면 남녀의 실력편차가 그리 크지 않은 종목 당구. 여성들에게 매력적인 운동임에는 틀림없겠다.

현재 어느 당구용품 회사가 스폰을 하고 있는 여성 4구대회가 진행중이다. 연간 4차례 예선대회를 거쳐 연말에 결선을 치루는 형식이다. 모 케이블 TV에서 방송도 병행중이다. 게중에 지난 7월에 열렸던 3차 예선대회 현장을 사진들과 함께 돌아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회에 참여한 여성 동호인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합전 연습을 하고 있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진표 추첨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강 전부터는 방송경기로 진행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강에 진출한 아마추어 여성 고수들이 방송 PD에게 주의사항을 듣고 있다.  시쳇말로 '다마수'라 불리우는 당구수지가 120 ~ 300점까지 다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강전에 올라간 동호인들의 대진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Favicon of http://www.choboweb.com BlogIcon 웹초보
    2008.10.16 21:36 신고

    오오.. 드디어 당구 관련 포스팅을 시작하시는군요.. 고수분들 영상 좀 보여주세요.. ㅎㅎ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 BlogIcon 끄루또이'
      2008.10.16 2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잡다한 당구 이야기꺼리나 사진들은 있습니다만 이 블로그와는 다소 어울리지 않아서 자제하는 중이었어요. 그래서 따로 블로그(billiard.textcube.com)를 만들긴 했지만서도...거의 한달 넘게 방치해두는 중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