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위 발리우드라고 불리우는 인도 영화계에서 한 해 만들어지는 영화의 수는 헐리우드를 능가한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세 얼간이(2011)나 청원(2011), 내이름은 칸(2011) 등의 드마라들도 있지만 대체적으로 뮤지컬 장르가 상당수 차지한다. 하지만 그외의 다양한 장르들도 만들어지고 상영된다. 각설하고.

인도 지역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 중에 하나가 다소 특이한 영화 포스터들이다. 우리나라 뿐만아니라 세계 여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인쇄되어 게재되는 형식이 아닌 손으로 직접 그린 것들이기 때문이다.

물론 인도만 그런것은 아니다. 인쇄 환경이 열악한 국가에서 심심찮게 볼 수 있는 형태이다. 가나와 같은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흔한 풍경이고 유럽지역 국가 중 벨라루시(벨라루스)에서도 이러한 형태는 볼 수 있었다

인도에는 이러한 영화 포스터를 전문적으로 그리는 화가들이 존재한다. 이들의 작업과정을 지켜보자면 우리나라 극장에 예전에 같은 직업을 가진 이들이 있었음이 기억난다. 더불어 
3D영화의 포스터가 손으로 그려진다는 것에 다소간의 이질감이 느껴기도 한다.  

그럼 이들이 지난해 그린 영화 포스터들을 거들떠보자. 아마 대부분 알만한 영화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