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얄타의 최대 동물원 '스까스까(스카즈카, 동화, 이야기라는 뜻)'는 얄타의 그림같은 풍경과 크림 산맥의 웅장함이 어우러진 산중턱에 위치한 자연친화적인 관광지이다.


1990년에 그저그런 국립동물원으로 문을 열었다가 1995년에 민간사업자에 의해 재개장된 동물원은 현재 '구소련 영토 내 최대 민간 동물원'이란 타이틀을 가지고있으며 관람객수 1백만을 넘어서며 명실상부 지역관광명소가 되었다. 더불어 머리가 둘 달린 쌍두사(백색증 캘리포니아 왕뱀), 트모셴코 전 총리가 기증한 백호 등 희귀동물을 만날 수 있는 독특한 장소로도 유명하다. 


다만 2009년에 11종의 동물들이 독극물 중독으로 죽는등의 위기도 있었지만 다른지역 동물원에서의 지원과 정치권의 관심속에 역경을 이겨내고 여전히 명성을 유지하는 중이다. 

이 동물원에서의 볼거리는 다양한 동물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겠지만 개인적으로 인상적인 것은 동물원 내외에서 판매되고 있는 다양한 동물용 먹거리들이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동물원 내부 곳곳에는 '동물에게 먹이를 주지 마시오' 라는 팻말이 붙어있다는 것이다. 또한 우리네 동물원에서는 대체적으로 정제된, 사료형 동물 먹이를 판매하지만 이곳에서 볼 수 있는 동물용 먹이는 대체적으로 자연그대로의 제품이라는 것도 이채롭다.  

그럼 스까스까 동물원의 전경을 이미지로 만나보자.  











































신고
  1. Favicon of http://hoguy.tistory.com BlogIcon JangHoChul
    2012.03.24 08:43 신고

    우와 저도한번가보고시퍼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