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탈 얀덱스는 러시아의 네이버? 러시아의 구글? 


'얀덱스’라는 이름의 러시아 포탈서비스이자 검색엔진을 들어보셨나요. 얀덱스는 '러시아의 네이버' 혹은 '러시아의 구글'이라는 별칭으로도 불리우는 서비스입니다. 외형상 러시아어 서비스(
http://yandex.ru)는 네이버와 유사한 UI이고 글로벌 서비스(http://yandex.com)는 구글의 그것과 유사합니다. 하지만 얀덱스의 핵심역량은 구글과 마찬가지로 검색서비스입니다. 

얀덱스는 글로벌IT에 관심을 가지는 이들에게는 이미 알려진 이름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러시아어 전공자들을 제외하고는 사용자가 많지 않고 잘 알려져 있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이 얀덱스가 최근 국내외에서 회자되는 중입니다. 
이번에 공개된 애플의 운영체제 IOS6에서 구글 대신 지도서비스에 검색엔진으로 장착되었기 때문입니다.

얀덱스는 러시아 토종검색업체로 1997년에 세상에 등장해 러시아 1세대 포탈들인 램블러, 메일닷루 등이 난립하는 자국시장에서 자체 개발한 검색기술을 발판으로 2000년대 중반 이후에는 러시아 포탈업계를 평정하며 점유율 60 ~ 70%대를 유지하는 절대강자가 됩니다. 가히 인터넷 상에서 러시아 자체를 보여주는 포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금년 5월에는 ‘얀덱스’를 방문한 네티즌의 하루 평균수가 TV시청자 수를 넘어서는 이색적인 기록을 내기도 했습니다. 

얀덱스가 구글로 대표되는 글로벌 포탈들의 러시아 공략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검색 점유율 70%대를 유지하는 이유는 얀덱스만의 독특한 검색알고리즘인 ‘매트릭스넷(MatrixNet)’에 기인합니다. 메트릭스넷은 러시아어의 특성을 고려한 인공지능 검색알고리즘으로 여타 포탈과는 차별화된 검색품질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퍼스널 컴퓨터 판매회사의 그저그런 인터넷 시작페이지

앞서말했듯이 얀덱스는 1997년에 첫선을 보였습니다. 당시 검색포탈 얀덱스를 론치한 모회사 CompTek은 퍼스널컴퓨터 판매가 주 사업영역이었던 판매상 개념의 회사였습니다. 얀덱스는 회사내 부가서비스 중 하나였을 따름이었고 딱히 수익이 나는 서비스도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CompTek은 2000년에 접어들어 검색서비스가 미래 비즈니스의 중요 영역이 될거라 예측하고 얀덱스를 별도의 사업으로 분류합니다. 그리고 본격적인 검색엔진 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되는데요. 그 결과가 현재 러시아 인터넷 검색 점유율 75%를 차지하는 최대포탈이자 글로벌 검색엔진 얀덱스입니다.  


구글에게 거절 당했지만 지금은 강력한 경쟁자로 떠올라 

현재는 구글검색에 가장 강력한 경쟁자이자 대안으로 떠오르고 인정받는 얀덱스이지만 2005년에는 구글의 일원이 되길 희망한적이 있었습니다. 구글이 본격적으로 러시아에 진출하던 당시 얀덱스는 구글에 얀덱스 인수를 제안합니다. 하지만 구글은 얀덱스 경영진(얀덱스 경영진은 대부분 CEO 아르카디 볼로즈의 가족들로 이루어져 있다)이 제시한 금액이 터무니 없이 비싸다는 이유로 이 제안을 거절하는데요. 구글로써는 굳이 현지 포탈을 인수하지 않아도 여타 국가에서 그랬듯이 러시아 정복을 자신했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얀덱스는 구글의 판단이 잘못된 것이었다는 것을 입증하려는듯 현재 구글의 영역을 하나하나 침범해(?) 나가는 중입니다. 
 


1998년 얀덱스 초기화면과 2012년 현재 초기화면


얀덱스는 러시아 국가전략적 자산 
 
러시아는 정부차원에서 상징성이 있는 예술작품이나 자산, 국가 보안과 관련된 사업체에 대해서 외국인의 경영권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것의 연장선상에서 러시아 정부는 얀덱스를 ‘국가전략적 자산’으로 분류해 외국인이 경영권을 갖지 못하게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정부방침은 우선적으로는 보안문제를 들고있으나 
러시아 정부의 IT산업 국가 프로젝트와도 맞물려 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2000년대 중반부터 국가의 주도하에 몇가지 중대 프로젝트를 진행해왔습니다. 글로나스로 대변되는 GPS시스템, 로모스(RoMOS)로 구현된 러시아 테블릿 컴퓨터, 윈도우를 대체할 수 있는 러시아식 OS 개발, 아이폰을 능가하는 스마트폰 개발 등이 그것이다. 게중에 러시아어 검색시스템 개발도 들어있었고 얀덱스는 이러한 국가적 IT프로젝트의 부산물이기도 하다. 

정부차원의 관리를 받는다고 할 수 있는 얀덱스는 친정부, 친푸틴 성향을 드러내어 러시아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얀덱스의 목표는 구글을 넘어 세계정복!

얀덱스가 2012년 9월 23일 0시 25분(모스크바시 기준)으로 창립 15주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자국에서는 자타공인 1위 포탈이자 검색서비스이지만 얀덱스의 야망은 세계에 있습니다. 
2009년부터 실리콘밸리에 지사를 설립, 영어권 검색시장에도 진출했으며, 2010년 5월에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 얀덱스 검색 서비스(www.yandex.com)를 개시해 명실공히 세계적인 검색서비스로 이름을 알리게 됩니다. 이를 발판으로 지난 2011년 5월 나스닥에서는 구글(2004년 17억달러)이후 가장 성공적으로 데뷔(13억달러)를 하면서 글로벌 기업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합니다. 구글의 홈그라운드인 미국에서의 점유율은 미미하지만 높은 기술적 완성도를 인정받아 구글에 대적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검색엔진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더불어 검색뿐만 아니라 전방위적인 분야에서 약진중입니다. 2011년 11월 모바일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SPB소프트웨어를 인수해 모바일 시장으로의 진군을 시작했으며 올 2월에는 트위터와 SNS 검색 제휴를 체결하는 등 세계정복을 위해 한 걸음 한 걸음 행진하는 중입니다. 더불어 지난 9월 25일 자국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최초 온라인 에그리게이터(판매대행자) 개념의 오픈마켓 '가르제로브(의류 보관소라는 의미)'를 도입해서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최초라는 개념보다는 2백만 건에 이르는 상품을 한 곳에서 쇼핑하고 주문해서 받을 수 있다는 편리성에 의미가 있을듯 싶습니다.  

과거보다는 미래가 기대되는 얀덱스의 미래는 딱 이정도일까요? 아니면 구글을 넘어설까요? 

현재 얀덱스는 전세계 트래픽 순위 21위(알렉사 기준)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사이트 오픈 이후에는 큰 의미는 없지만 국가별로 러시아(트래픽 순위 1위), 우즈베키스탄(2위), 벨라루스(7위), 카자흐스탄(7위), 우크라이나(8위), 아제르바이잔(11위), 독일(250위), 미국(1,424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신고
  1. Favicon of http://www.hyunee.com BlogIcon 깜장천사
    2012.10.03 15:34 신고

    아아.. 얀덱스... 웹으로 홈페이지 운영할 때 엄청 들어오던 봇...
    좀 과하게 들어오길래 차단시켰었는데.... 얀덱스가 이런 곳이었군요.

    • Favicon of http://russiainfo.co.kr BlogIcon 끄루또이'
      2012.10.03 18: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하하...얀덱스의 첫인상이 좋지는 않으셨군요? :) 얀덱스가 점차 세를 불리는 모습입니다. 1일에는 자체 브라우저도 발표하는등 조금씩 조금씩 구글의 영역을 침범하는 중이예요. :)

  2. Favicon of http://0601.tistory.com BlogIcon 씩씩맘
    2012.10.04 10:31 신고

    얀덱스 첨 알았네요.
    이렇게 정보가 느려서야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 1 2 3 4 5 6 7 8 9 ··· 91 >